세븐 박한별 나이 상추 여친 영화 이다혜 결별

    세븐 박한별 나이 상추 여친 영화 이다혜 결별
반응형

중학교 3학년 때부터 YG 연습생으로 가수가 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가수가 되고 싶다고 YG엔터테인먼트의 오디션에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고, 양현석 앞에서 춤과 노래를 불렀고, 양현석이 한 마디 했다. "내일 와서 연습해."

 

세븐

이후 YG FAMILY 2집 정식 멤버로 여러 곡의 리드 싱어를 맡았고, 솔로곡 '온리 원스(Only Once)'까지 포함했다.

2003년 1집 앨범 'Just Listen'으로 데뷔했다. 타이틀곡은 '어서와'다. 당시 힐스는 하이힐과 바퀴 달린 신발을 신고 안무를 선보여 데뷔 전 신인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고, 노래와 춤 실력, 외모, YG 기획력까지 겸비해 인기를 얻었다. 그들의 등에. '이리와'는 MBC 뮤직 썸머캠프 5주 연속 챔피언(5주 연속 챔피언 타이틀곡: 테이의 사랑은 향기를 남기고, 버즈의 겁쟁이), 2주 연속 인기가요 1위로 데뷔했다.

세븐 디지털 싱글 앨범 발매

같은 해 디지털 싱글 '크레이지(Crazy)'를 발매함과 동시에 빛 등 일본 싱글을 발매해 해외 활동도 활발히 펼쳤다. 하지만 효과가 좋지 않았고 일본 시장은 냉담하게 반응해 미국 진출의 기회가 됐다.

두 번째 정규 앨범을 발매했다. 24/7(7월 24일) 및 Se7olution, Lalara 및 기타 사람들이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세븐 미국 진출

미국에 진출해 인기 여성 래퍼 릴 김이 출연한 싱글 '걸스'를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지만 대중들에게 인기를 얻지 못해 비참하게 실패하며 '최악'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비평가. 앨범" '. 완료. 또한 미국 진출을 위해서는 한국과 아시아에서 장기간 공백기를 가져야 했고, 이로 인해 한국과 아시아에서 인기가 떨어졌다. 이는 쇼의 대성공으로 톱스타의 자리에 오르고 할리우드에 진출한 비와는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당시 미국 진출을 위해 미국에 온 보아는 자주 만나 미국 시장의 반응이 미흡한 모습을 보고 모두 감성에 젖었다. 2007년 초, 야심 찬 TV 시리즈 "Palace S"는 큰 실패를 겪었습니다.

2006년까지 그의 인기 가수 비(Rain)는 남자 솔로 가수의 두 산이 되었다. 데뷔 당시 비는 '노래하는 댄서'였고 세븐은 같은 솔로 가수라도 '춤을 추는 가수'였다. 고등학생 비의 경우(많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박진영의 프로듀싱으로 배우의 지평을 넓히며 미디엄 비트 이상의 히트곡을 꾸준히 발표했다.

세븐 YG 엔터테인먼트

넘버세븐의 경우 당시 YG 엔터테인먼트는 (지금과 달리) 블랙 레이블의 아이덴티티가 강했고 서서히 팝으로 변모하고 있었다. 실제로 이 시기에 데뷔한 가수 중에는 원타임, 휘성, 빅마마, 거미 등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YG는 세븐, 렉시와 함께 댄스 음악의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지만 아직 팝 음악을 추출하는 소질이 없다고 말하는 게 맞다.

세븐 실력

메인 프로듀서도 테디가 아닌 페리를 비롯한 흑인 음악 프로듀서들이다. 첫 번째 앨범 'Come'은 대성공을 거뒀지만 안무와 음악 자체가 알앤비였다. 두 번째 앨범에서는 당시 유행했지만 어셔의 추종자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던 어셔의 크렁크앤비를 서투르게 패러디해 인기를 얻었다. 그는 혼란스러워서 그것이 '목소리'인지 '춤'인지 분간할 수 없었다.

마지막으로 가창력만 보아도 비를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지만 큰 히트작도, 탄탄한 국내 팬층도 없고, 일본과 미국 진출에도 실패했다고 할 수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