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포토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 이그트 정체 밝혀졌다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의 정체가 밝혀졌고, 김옥빈과 김지원도 위기에 처했다.

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김원석) 14회에서는 타곤(장동건 분)이 이그트라는 정체가 밝혀지면서 긴장을 높였다.

탄야가 별방울을 찾으면서 아사신의 곧족으로 인정받아 타곤 역시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으로 인정받았다. 타곤의 권력은 점점 더 탄탄해졌고, 결국 해미홀(조성하 분)도 타곤에게 무릎꿇었다. 해미홀은 아사론(이동경 분)과 함께 타곤을 치려고 했었지만 결국 탄야로 인해 타곤이 권력을 갖게되자 그에게 무릎을 꿇은 것. 아사론은 고함사니를 준비하며 타곤을 치려고 했다.

타곤 역시 이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타곤은 자신과 함께 업적을 세운 대칸을 모았다. 그동안 함께 고생해 업적을 이룬 것에 대해 고마워하며 흰산에서 진행될 고함사니를 무사히 마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타곤은 아들 사야(송중기 분)의 존재를 공식적으로 밝히며 태알하(김옥빈 분)가 그의 엄마라고 말했다.

 




사야는 탄야를 직접 보필했다. 대제관이 된 탄야가 대신전에서 하는 모든 일을 보필하겠다고 말했다. 사야는 탄야의 손을 잡고 걸었고, 탄야는 노예로 끌려간 와한 사람들에 대해서 궁금해 했다. 그러면서 사야에게 진짜 가족과 형제들이 궁금하지 않느냐고 물었지만, 사야는 얼굴도 보지 못한 형제가 무슨 의미냐고 말했다.

탄야가 대제관으로 인정받아 은섬을 구할 생각을 하는 사이에 은섬은 다시 위기에 처했다. 은섬은 잎생(김성철 분)과 함께 도망치는 사이 산 속에서 곰을 만났다. 은섬은 위기에 처한 잎생을 구해줬지만, 잎생은 은섬을 희생시키면서 자신만 살려고 했다.

결국 은섬은 곰의 공격으로 위기에 처했고, 그때 뇌안탈 로띱(닉쿤 분)과 이쓰루브(송종호 분)가 나타나 극적으로 생존할 수 있었다. 은섬은 그들이 뇌안탈인 것을 알아챘고 자신이 이그트라는 사실을 말했다. 로띱은 은섬을 관찰하며 그가 아사혼(추자현 분)과 라가즈(유태오 분)의 아들이라는 사실알 알았다. 하지만 로띱은 괜한 연을 맺지 않겠다고 말하면서 은섬을 모른척 지나쳤다.

잎생은 다시 한 번 은섬과 동료들을 배신했다. 은섬을 버리고 혼자 달아나던 길에서 그들을 찾는 대칸 사람들을에게 붙잡히게 된 것. 잎생은 그들에게 탈출한 동료들이 있는 은신처를 알려주려고 했다. 은섬은 사실을 알고 잡혀 있는 잎생을 다시 한 번 구하려 대칸을 위협했다.

이 과정에서 은섬은 다시 다치게 됐고, 잎생은 자신이 여러 차례 배신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목숨을 걸어 그를 구한 은섬에게 이유를 물었다. 은섬은 잎생에게 그를 부하로 삼아 와한 사람들을 구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부하를 어떻게 삼는지 몰라 잎생에게 무조건 잘해줬다고 말했다.


대칸에게서 도망치는 과정에서 아고족의 땅에 들어섰던 은섬은 잎생과 함께 그곳을 빠져나가게 됐다. 두 사람은 배를 타고 물길을 따라서 빠져나가려고 했지만, 잠든 사이에 길을 잘못 들어서 아고족을 만나게 됐다. 사야는 이 모습을 꿈으로 보게 됐다. 탄야는 고함사니를 준비하고 있었다. 사야는 탄야의 곁에서 그녀를 지켜봤다.

타곤은 아라문 해슬라가 되기 위한 고함사니를 앞두고 산웅(심의성 분)의 묘를 찾아갔다. 타곤은 어린 시절부터 자신을 죽이려고 했던 산웅과의 일을 회상했고, 또 그가 아라문 해슬라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산웅이었음이 밝혀졌다. 타곤은 과거를 생각하며 산웅의 묘 앞에서 눈물 흘렸다.

그런 타곤의 앞에 아사론이 나타났다. 아사론은 타곤이 산웅을 죽인 것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타곤을 자극했다. 아사론은 혼자인 척 했지만 사람들을 끌고 나타나 타곤이 산웅을 죽였다는 사실을 모두에게 밝혔다.

아사론은 반격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 아사론은 타곤을 치는 것은 물론 태알하와 탄야에게도 사람을 붙였다. 아사론은 산웅을 죽인 타곤을 체포하라고 명령했고, 연맹인들이 피를 흘리게 하고 싶어하지 않았던 타곤은 결국 눈물을 흘렸다. 특히 타곤은 아사론의 공격에 의해 이그트였다는 사실이 밝혀져 연맹인들에게 충격을 줬다. 타곤의 정체가 밝혀짐과 동시에 아사론의 계략으로 태알하와 탄야 역시 위기에 처했다.